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돈협회, 일방적 살처분 정책 철회 청와대 시위

기사승인 2019.10.14  14:49:47

공유
default_news_ad2

- “ASF의 원인은 야생멧돼지이다” 정부의 살처분 정책에 희생된 농가에 합리적 보상책 마련 촉구

[전업농신문=김헌중 기자]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10월 14일(월)부터 일방적인 특단의 조치로 연천, 강원 접경지역 등에서 시도되고 있는 양돈농가 생존권 박탈, 일괄 살처분 정책 즉각 철회와 정부의 살처분 정책에 희생된 농가에 대한 합리적 보상책 마련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청와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앞에서 실시한다고 밝혔다.

접경지역의 야생멧돼지에서 ASF바이러스가 잇따라 검출된 만큼 정부의 집돼지 몰살정책으론 ASF를 막을 수 없다고 밝히고, 현재 진행중인 연천 지역에 대한 시군단위 살처분 말살정책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이후 정부는 농가의 동의없는 특단의 조치를 남발하여 농가 피해에 대한 어떠한 보장도 없이 대한민국 양돈산업을 초토화시키고 있다고 강조하고 일방적 살처분 정책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접경지역 인근의 모든 돼지들이 살처분되는 상황에 몰렸지만 해당 농장들은 재입식 전망조차 어려워 폐업에 준하는 상당한 피해 감수를 일방적으로 강요당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처럼 해당지역 농가들과의 어떠한 상의 없이 내리진 ‘사형선고’는 용납될 수 없으며, 합리적인 보상책이 반드시 마련될 때까지 전국의 한돈농가들은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김헌중 기자 mflowhj@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