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지난해 송이채취업 · 양묘업 수입 증가

기사승인 2019.10.02  11:16:37

공유
default_news_ad2

- 산림청, 2018년 기준 ‘임업경영실태조사’ 결과 발표

[전업농신문=홍상수 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10월 2일 잣재배업, 산딸기(복분자딸기)재배업, 양묘업, 수액채취업, 송이채취업, 원목생산업에 대한 2018년 기준 임업경영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송이채취업, 잣재배업, 양묘업은 가구수입 및 임업수입이 증가했다. 복분자딸기재배업의 경우 임업수입은 다소 감소했으나 가구수입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산림청은 20개 임업 업종에 대한 경영구조, 경영의사 등을 파악해 임업정책 수립에 필요한 경영 정보 등을 제공하기 위해 매년 ‘임업경영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6개 업종에 대한 조사가 이뤄졌다.

업종별로 송이채취업은 임업수입과 송이 판매수입이 증가해 가구수입이 증가(2,116 → 2,857만원, 26%증)했다. 양묘업 또한 최근 자유생산 및 판매량이 증가하여 가구수입이 증가(6,357 → 9,411만원, 33%증가)했다.

업종별 임가들은 직거래를 선호하지만 실제 직거래로 유통되는 비율은 수액(82.8%)을 제외하고 그리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재희 정보통계담당관은 “앞으로도 주요 업종에 대한 경영구조를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해, 임가 소득증대를 위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홍상수 기자 sa777@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